피아이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3D CT 검사 기술협력 추진
상태바
피아이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3D CT 검사 기술협력 추진
  • 김성식 기자
  • 승인 2024.06.2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아이이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3D CT 검사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고 기술협력을 강화한다
피아이이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3D CT 검사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고 기술협력을 강화한다

AI 비전검사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피아이이(PIE, 대표 최정일)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3D CT 검사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고 기술협력을 강화해 나간다고 24일 밝혔다.

피아이이는 ETRI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2차전지 비파괴 전수검사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하고, 나아가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에도 착수한다. 이를 통해 피아이이는 3D CT 검사 기술을 내재화하고 3D 검사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확장함으로써 지속 성장을 위한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피아이이 최정일 대표는 “피아이이는 이미 차별화된 AI 머신비전 검사 역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더 나아가 ETRI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비파괴 검사 기술과 솔루션을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아이이는 배터리 내·외부 검사 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 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함은 물론, 이미 확보하고 있는 AI 딥러닝 기술과의 시너지 효과 또한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 대표는 “이번 기술협력을 기점으로 2차전지 외에 다양한 첨단산업에서의 검사 솔루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매출 증대도 함께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피아이이는 오는 10월부터 해당 기술을 상용화하고, 2025년부터 매출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비파괴 검사 기술은 검사 대상을 최종 상태에서 분해·해체하거나 손상시키지 않고 소재 또는 구조물의 결함이나 특성 등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배터리를 포함한 제조 분야는 물론, 건설, 우주항공, 원자력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되고 있다.

한편 피아이이는 머신비전, 영상처리, AI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제조 인텔리전스 구현에 필수적인 AI 비전검사와 데이터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자체 개발·공급하며 제조 인텔리전스(Manufacturing Intelligence)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차세대 46파이 배터리용 AI 비전검사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기술 경쟁력을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 또 데이터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공급을 통해 제조 현장의 이종간 설비, 센서 등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의 수집·분석·모니터링은 물론 미래 발생 가능한 이상(비정상) 상황 등을 예지하는 AI 솔루션으로 고객사의 생산 효율 극대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피아이이는 2차전지 검사 솔루션 소프트웨어 공급을 본격화한 2020년 이후 매출 285억원을 달성한 2022년까지 연평균 150%의 성장세를 지속해왔으며, 2023년에는 41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