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세, 통신 사업자의 네트워크 현대화 위한 어댑티브 플랫폼 강화
상태바
수세, 통신 사업자의 네트워크 현대화 위한 어댑티브 플랫폼 강화
  • 이새연 기자
  • 승인 2024.02.1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세 로고
수세 로고

수세 리눅스 엔터프라이즈(SUSE Linux Enterprise), 랜처(Rancher), 뉴벡터(NeuVector)를 개발한 수세(SUSE®)가 15일 고객이 제품 출시 기간을 단축하고, 미래 지향적 네트워크를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최신 플래그십 버전 ‘수세 어댑티브 텔코 인프라 플랫폼(ATIP) 3.0’을 발표했다. 이는 에릭슨(Ericsson), 화웨이(Huawei) 등과 같은 티어 1 네트워크 장비 공급업체(NEP)의 핵심 공급자로서 통신 사업자와 협력해온 수세의 광범위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다.

통신용으로 특별히 설계된 SUSE ATIP 3.0은 더 간단하고 유연한 제로 터치 방식 배포(zero-touch deployment) 및 관리를 통해 플랫폼에 새로운 고부가가치 기능을 제공하면서, 대규모의 간편한 깃옵스(GitOps) 지원 운영을 위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또 텔코 등급 하드웨어와 텔코 구성 및 워크로드에 대해 꾸준한 품질을 보증한다.

수세의 최고 기술 및 제품 책임자 토마스 디 지아코모(Thomas Di Giacomo)는 “통신 시장 내 변화의 흐름이 거센 가운데 통신 사업자를 위한 어댑티브 플랫폼으로써 SUSE ATIP에 대한 고객의 반응은 호의적”이라며 “5G 패킷 코어, 클라우드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RAN), 광가입자망(FTTH/B) 등 모바일 및 고정 네트워크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용도로 채택되고 있다”고 말했다.

수세 ATIP 3.0은 도이체 텔레콤(Deutsche Telekom), 오렌지(Orange), 텔레콤 이탈리아(Telecom Italia), 텔레포니카(Telefonica) 및 보다폰(Vodafone) 등 유럽 5대 통신사와 에릭슨 및 노키아(Nokia)가 레퍼런스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 개발을 위해 설립한 리눅스 파운데이션 유럽의 프로젝트 실바(Project Sylva)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면서 공동 개발한 최초의 상용화된 텔코 클라우드 스택이다.

오렌지의 텔코 클라우드 인프라 부사장 스테판 데마티스(Stephane Demartis)는 “프로젝트 실바는 오픈 소스 텔코 클라우드 스택 전반에 걸쳐 더 많은 공통성을 확보해야 하는 시급한 필요성을 해결한다. 현재 스택 간 기술의 다양성으로 전체 생태계가 느려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수세는 이 프로젝트의 핵심 기여자이자 후원자다.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지원 제품으로 수세 ATIP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실바를 EMEA 계열사에 배포된 자체 내부 수평적 텔코 클라우드 스택 ‘오렌지 텔코 클라우드(Orange Telco Cloud)’에 훨씬 더 쉽게 통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