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문프로젝트 오방신과, 9일 ‘스팽글 SPANGLE’ 음원 출시
상태바
이희문프로젝트 오방신과, 9일 ‘스팽글 SPANGLE’ 음원 출시
  • 정희 기자
  • 승인 2023.11.0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팽글 SPANGLE’ 앨범 커버
‘스팽글 SPANGLE’ 앨범 커버

전통 K-POP의 선두주자인 경기민요 소리꾼 이희문이 11월 9일(목) 새로운 앨범 ‘스팽글 SPANGLE’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은 장르의 확장성과 융합을 시도하고 한국전통민요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희문프로젝트 ‘오방신과(밴드 허송세월&놈놈)’의 두 번째 정규앨범이다.

‘스팽글 SPANGLE’은 한국전통민요를 베이스로 팝, 댄스, 락, 블루스, 발라드, 지루박 등 다양한 장르가 담긴 앨범으로, 타이틀곡 ‘어허구자’를 포함해 총 8곡이 수록됐다.

전혀 섞이지 않을 것 같은 장르들을 자신만의 민요로 풀어내 한 장의 앨범에 담아낸 싸이키델릭 네오 민요(Psychedelic NEO Minyo)의 성격을 띄는 이번 앨범은 마치 다양한 색깔의 유화물감이 뒤섞인 미술작품을 보는 것 같은 매력을 선사한다.

이희문에게 ‘스팽글(Spangle)’은 무대의상에 반짝임을 더하는 장식을 뜻하는 동시에 갇혀 있던 틀을 깨고 벗어나는 ‘해방과 자유’를 상징한다. 이희문에게 밴드가 ‘반짝거리고 섹시한 SPANGLE’이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희문은 올해 5월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된 ‘오방神과-스팽글’ 공연에서 선보였던 신곡들을 9일(목) 음원으로 선보이는 한편, ‘스팽글’ 공연의 제작 스토리를 뮤직필름으로 담아 27일(월) 이희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다.

뮤직필름에서는 10년의 밴드생활을 앞두고 경기민요 소리꾼인 그가 한복 대신 반짝이는 스팽글이 달린 의상을 입고 전통음악을 하는 등 틀을 깨고 파격적 실험을 하던 자신이 더욱 자유로울 수 있었던 순간을 이야기한다.

이희문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스팽글’ 음원은 11월 9일(목) 정오(오후 12시) 이후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스트리밍할 수 있다.

경기소리꾼 이희문이 오방신으로 변해 중생(관객)들과 함께 번뇌로 가득 찬 속세를 탈출하는 ‘사바세계 탈출기’를 그린다. 이희문을 주축으로 놈놈, 밴드 허송세월이 함께 경서도 민요와 전통 양식에 대한 재해석을 시도한다.

밴드 씽씽 활동과 함께 장르를 가리지 않는 다채로운 음악으로 다양성을 시도하며 매 작품마다 호평을 이어온 이희문의 프로젝트 밴드 그룹이다. 전통에 새로운 양식을 결합하고 분해하며 다양한 실험을 통해 한국 전통예술이 나아갈 길을 제시하면서 무대 위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이희문이 조선의 아이돌 놈놈, 노선택이 이끄는 밴드 허송세월과 함께 새로운 스타일의 민요를 선보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